먹방 중 갑자기 말투가… 유튜버 쯔양이 민감한 논란에 휩싸였다

먹방 중 갑자기 말투가… 유튜버 쯔양이 민감한 논란에 휩싸였다

인생도박 0 1672 0 0

쯔양, 한국 개그우먼과 먹방 중 필리핀 여성 희화화 논란 


이하


유튜브 채널

유튜브 채널

유튜브 채널
 
구독자 929만명을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필리핀 여성을 흉내 내는 한국 개그우먼과 합동 방송을 진행했다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쯔양은 유튜브에서 한 여성 게스트과 함께 베트남 음식을 먹방하는 영상을 올렸다.

쯔양은 방송에서 “구독자와 함께 먹방을 하려고 한다. 필리핀에서 한국으로 시집을 온 필리핀분을 초대했다”며 니퉁이라는 이름의 게스트와 음식을 먹었다.

니퉁은 어눌한 말투로 “안녕하세요. 미소가 아름다운 니퉁입니다”라며 “원래는 농부의 마누라였는데 지금은 개그우먼”이라고 인사했다.

영상에는 ‘필리핀X대한민국의 기막힌 콜라보’라는 자막도 삽입됐다.

유튜브 채널

방송 내내 필리핀 출신 여성인 듯 행동한 니퉁은 한국인 개그우먼 김지영이다. 그는 KBS2 ‘개그콘서트’에서 외국인 며느리 니퉁 캐릭터로 분해 코너를 꾸미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니퉁 캐릭터가 인종차별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유튜브 채널

이들은 “전형적인 인종차별 개그다”, “한국인들은 다른 나라 가서 인종차별 당했다고 토로하면서 정작 이런 건 인종차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쏟아졌다.

나아가 합동 방송을 진행한 쯔양을 향해서도 “영상 내리고 사과하길 바란다” “인종차별이라는 걸 인지 못하고 방송 내보낸 거냐. 글로벌 팬도 많은데 경솔하다” 등의 비판이 잇따랐다.

필리핀인이라고 밝힌 누리꾼들은 특히 발끈했다.

이들은 "필리핀에는 니퉁이라는 이름이 없다. 필리핀인을 유인하고 필리핀 국기를 사용하기 전에 더 잘아 알아봤어야 했다", "필리핀 관객을 만나고 싶다면 필리핀 사람을 초대하고 필리핀 음식을 먹어야 한다", "필리핀 사투리를 흉내 내거나 조롱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는 순간 마음이 아팠다", “우리는 저런 말투를 쓰지도 않고, 일부러 검게 탄 듯한 피부로 나온 것도 불쾌하다” 등의 격한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이 같은 차별 논란이 소모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개그는 개그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식의 목소리도 들리는 상황이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