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선욱·숏박스는 연루설 부인... 오킹 '코인 사기' 의혹 사과

나선욱·숏박스는 연루설 부인... 오킹 '코인 사기' 의혹 사과

인생도박 0 2771 0 0

"업체와 관계없다, 투자 진행한 적 없어" 


크리에이터 나선욱이 코인 사기 연루 의혹을 부인했다.

나선욱은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별놈들' 커뮤니티를 통해 “우선 각종 언론을 통해 알려진 A업체 관련 내용으로 인해 구독자 여러분에게 심려와 우려를 끼친 것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을 전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언론에 알려진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며, 공개된 사진 역시 해당 모임에 있던 크리에이터 분과의 개인적인 친분으로 생일과 송년회에 각 1번씩 초대받아 참석했던 자리다. 2번의 모임 모두 짧은 식사 자리였다"며 "A사와 그 어떠한 관계도 없으며, 코인 투자 또한 단 한 번도 진행했던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일부 유튜버들이 A사가 발행한 코인이 불법적으로 투자를 유치한 '스캠 코인'이란 의혹이 제기됐다. 연예인, 인플루언서 등을 동원해 신뢰를 쌓은 뒤 코인을 상장시킨 것처럼 꾸며 투자자를 모으는 것이다.

숏박스의 조진세와 김원훈(오른쪽)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진행된 KBS 1TV

전날 '숏박스' 김원훈과 조진세도 A업체와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유튜브 채널 숏박스 커뮤니티에 "A업체 관련 논란으로 언급된 B 및 기타 관련자와 어떠한 사업·금전적 논의 및 거래가 없었음을 명확히 밝힌다"며 "B와는 지인 소개로 알게 돼 한 시간 내외 짧은 만남을 두 차례 가졌다. 각각 1년 전, 그리고 2023년 5월 께였다. 부담스러운 자리였기에 두 번 모두 한 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자리에서 일어났다. 해당 자리에서 어떠한 사업·금전적 논의도 이뤄지지 않았고, 코인 관련 이야기는 언급도 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반면 유튜버 오킹은 A사에 투자한 사실을 부인하다가, 뒤늦게 입장을 번복했다. 8일 유튜브 방송에서 "위너즈와 출연료 500만 원 외 아무런 금전적 관계가 없다는 건 사실이 아니"라며 "위너즈에 투자했고, 지금은 철회 의사를 전달한 상태다. 위너즈와 함께한 모든 프로젝트를 중단했고, 앞으로 협업할 일은 없다"고 했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